침대는 가구가 아니다 / 이기와 > 오늘의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오늘의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오늘의 시

 (관리자 전용)

☞ 舊. 테마별 시모음  ☞ 舊. 좋은시
 
☞ 여기에 등록된 시는 작가의 동의를 받아서 올리고 있습니다(또는 시마을내에 발표된 시)
☞ 모든 저작권은 해당 작가에게 있으며, 상업적인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침대는 가구가 아니다 / 이기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515회 작성일 18-09-28 14:40

본문

침대는 가구가 아니다

 

   이기와

 

 

그의 속은 공갈처럼 비어 있었다
스프링도 스펀지도 안락을 제공할 그 어떤
소재도 내장돼 있지 않았다
바로크 문양의 유혹으로 겉치장을 했을 뿐
속을 들춰보면 널빤지 하나뿐인 부실한 골격이
내내 그의 영혼을 지탱하고 있었다
그의 잘 깎인 무르팍에 앉아봐도
그의 가슴에 내 가슴을 합체해봐도
밤마다 몇 시간씩 부둥켜안고 서로를 탐색해봐도
느껴지는 건 킹 사이즈의 허탈함뿐
내 생의 삼분의 일을 고스란히 바치고도
내 고절한 알몸을 통째로 상납하고도
단 한 번도 푹신한 꿈을 대접받지 못했다
날마다 무섭게 쏟아지는 졸음의 세계가 갈망한 건
서로의 시장기를 보충시킬 육체였을 뿐
탄력 있는 정신도 영구적 파트너도 아닌, 오직
깨어날 수 없게 서로를 마취하는 몽상의 침구였을 뿐
그의 관절 하나가 삐걱이기 시작한 것도
그의 몸 중앙이 맥없이 꺼져들고
내 욕망의 척추가 휘어져 고통이 시작된 것도
수면을 위한 단순한 용도가 아닌
그 외에 탁월한 용도로 서로를 탐미하려 했던 것
그렇게 오용하지 않으면 순순히 잠들 수 없는
워낙 속 재질이 부실한 싸구려 마네킹들이었던 것

- 이기와 시집『바람난 세상과의 블루스』(하늘호수, 2002)

 

 

 

이기와.jpg


1997<문화일보> 신춘문예로 등단

시집으로 바람난 세상과의 블루스』 『그녀들 비탈에 서다

산문집 시가 있는 풍경』 『비구니 산사 가는 길

 

댓글목록

잡다백수님의 댓글

잡다백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인상파 그림처럼 재밌는 시다. 시와 나 사이의 빈틈이 적당해야 낯섬 속의 즐거움도 느끼는 듯 하다. 겉은 화려하고 멀쩡한데 속은 썩어가는 누구들. 킹사이즈의 허탈함 이기려 아둥바둥 살아가는 나의 모습. 가구는 있지만 없다.

Total 1,421건 1 페이지
오늘의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782 07-19
142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09:15
141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09:12
141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13
141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1-13
141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1 11-09
141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1-09
141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1-08
14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1 11-08
141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7 11-02
141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8 11-02
141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11-01
140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1-01
140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7 10-31
140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7 10-31
140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5 10-30
140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6 10-30
140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0-29
140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10-29
140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4 10-26
140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 10-26
140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3 10-25
139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0-25
139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6 10-24
139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0 10-24
139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7 10-23
139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0-23
139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1 10-22
139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0-22
139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3 10-19
139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 10-19
139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1 10-18
138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0-18
138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0 10-18
138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10-17
138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2 10-17
138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9 10-15
138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2 10-15
138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0 10-15
138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5 10-12
1381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4 10-12
1380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0 10-10
1379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4 10-08
1378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4 10-08
1377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6 10-05
1376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4 10-05
1375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3 10-02
1374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7 10-02
137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4 10-01
1372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4 10-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