守靜수정 / 李滉이황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守靜수정 / 李滉이황

페이지 정보

작성자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8회 작성일 18-10-31 21:21

본문

守靜수정 / 李滉이황

 

 

 

 

     守身貴無撓 養心從未發

     苟非靜爲本 動若車無軌

     수신귀무요 양심종미발

     구비정위본 동약차무궤

 

 

     몸을 지키는 데 굽히지 않음을 귀하게 여겨야 할 것이고

     마음을 기르는데 아직 발하지 않음을 따라야 할 것이다.

     진실로 고요함을 근본으로 삼지 않으면

     그 움직임은 수레로 말하자면 궤도가 없는 것과 같다.

 

 

     守수는 保存이겠다. 원상태로 유지維持하는 것을 말한다. 몸을 유지하는 것은 굽히지 않음을 귀하게 여기라고 했다. 귀하게 한다는 말은 아낀다는 것과 같다. 부정에 부정이다. 그러니까 무엇이든 굽힐 필요가 있다는 말이겠다. 요가 요와 그 의미가 같다. 어지럽다는 뜻인데 전자는 휘다 굽다 요란하다로 후자는 흐려지다 탁해지다 길들여지다는 뜻이다.

     마음을 기르는 데는 아직() 생기다 발하다() 발하지 않은 것을 따르라고 했다. 마음이 표출하여 어떤 결과가 나온 것이 아니라 심중에 담은 그 상태를 말한다. 논어에 나오는 말이다. 三思而後하더니 再斯可矣니라, 계문자라는 대부가 세 번 생각한 뒤에 실천하자, 공자께서는 두 번이면 된다고 하였다. 사실 어떤 일이든 마음 내키는 대로 해서는 안 된다는 말이다. 한 번 더 마음에 담아 심사숙고 할 필요가 있겠다.

     靜정은 고요하다는 뜻으로 푸르다는 것과 다투는 것과 합성한 . 다툰다는 것()은 물건이 서로 맞지 않아 이리저리 부딪혀 맞춰 가는 과정을 말한다. 어떤 사물이 서로 맞춰가다가 푸른 상태 여기서 푸르다는 말은 극도로 무성茂盛한 상태다. 그 상태에 이르면 고요하다. 고요함을 根本으로 삼아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움직인다는 것은 軌道가 없는 수레()와 같다고 했다. 궤도란 길이다. 기차가 지나는 레일이나 천체가 돌아가는 일정한 방향 혹은 일이 돌아가는 그 길을 가리키는 것으로 이것이 없으면 움직인다는 것도 처음은 있을지 모르나 결과는 흐지부지하겠다.

 

 

     개는 혓바닥으로 그릇을 잘 닦는다

     나는 혓바닥으로 접시를 잘 닦는다

     얼마나 현실적인가 혓바닥의 극치

 

                                                                 -박영식 습성全文-

 

     비슷한 어조나 어세를 가진 어구를 짝 지어 표현의 효과를 나타내는 수사법을 대구법이라 한다. 이중 교차대구법은 문장에서 같거나 대등한 어구를 두 번 반복할 때, 두 번째와 첫 번째의 순서를 바꾸어 배열하는 방법. 꽃은 아름답고, 아름다운 것은 꽃이다.와 같은 문장이 그 예다.

     글쓰기 한 방법이다.

     下國獨懸殷日月 하국독현은일월,

     中原誰保漢衣冠 중원수보한의관

     이 나라에만 은나라 해와 달이 떠 있고 중원 땅에는 한나라 의관 지킨 사람 하나 없네 수는 의문형이지만, 여기서는 일반 문장으로 해석해 놓았다. 위 문장은 오늘자 신문에서 발췌한 것이다. 하국은 중원과 대구가 되는 단어다. 여기서는 조선을 말하겠다. 하나만 더 예를 들어보자.

     山河極北淪諸夏 산하극북윤제하

     牲醴吾東享肆陳 생례오동향사진

     산하의 북쪽 끝까지 제후국 모두 망했어도 우리 동방만 제물과 제주를 올리는구나. 산하극북과 오동은 대구를 이룬다.  

     위 박영식의 습성도 그렇고 이황의 수정도 대구가 잘 이룬 셈이다. 몸은 어떠하고 마음은 어떠하다 진실로 뭐 하다는 것은 뭐 하다.

=============================

     懸 달다, 매달다 현. 갓 관. 빠질 윤. 단술 례. 누릴, 드릴 향. 방자할 늘어놓을 사. 베풀, 묵을 진.

     조선일보 181031일 인문기행 망해버린 명나라에 200년 제사 지낸 창덕궁 대보단大報壇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90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43 07-07
1489 安熙善3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08:18
14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02:27
148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11-13
148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12
148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1-12
148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11
148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1-11
148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10
148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1-10
148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1-08
14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08
147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1-07
1477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07
147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1-07
1475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06
1474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06
14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05
14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1-05
147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1-03
1470 安熙善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 11-03
14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1-03
146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1-02
146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1-01
14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01
14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1-01
146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01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31
14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31
146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30
14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0-30
145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0-30
1458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29
14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0-29
14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9
145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0-29
14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29
14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8
14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28
14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28
14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0-27
14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27
144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26
14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0-26
14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25
14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25
1444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0-24
14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24
1442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23
14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0-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