望月懷遠망월회원 / 張九齡장구령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望月懷遠망월회원 / 張九齡장구령

페이지 정보

작성자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1회 작성일 18-11-10 00:08

본문

望月懷遠망월회원 / 張九齡장구령

 

 

 

 

     海上生明月 天涯共此時

     情人怨遙夜 竟夕起相思

     滅燭憐光滿 披衣覺露玆

     不堪盈手贈 還寢夢佳期

     해상생명월 천애공차시

     정인원요야 경석기상사

     멸촉련광만 피의각로자

     불감영수증 환침몽가기

 

 

     바다 위 밝은 달뜨면 하늘 끝 이때를 함께 보노니

     사랑하는 이, 이 밤 멀리 있어 원망스럽고 마침 저녁이라 생각 다지네.

     촛불 끄고 가련하게도 빛 가득히 받아들이다가 옷 걸치고 나서니 여기에 이슬이 내리네

     손으로 채워 드릴 순 없고 잠자리 돌아가 꿈에서나 아름다운 시기를 만들겠네.

 

 

     시제 望月懷遠은 달 바라보며 멀리 있는 님을 품어본다는 뜻이다. 여기서 明月情人은 중첩적이다. 사랑하는 사람이 아주 멀리 있나 보다. 시간은 벌써 가을이고 만날 수 없는 처지라 꿈에서나 만나 그리움을 나누고 싶다는 뜻이겠다.

 

 

     피안을 오간 이마 짚고 간 손 있는지

     피조차 맑은 새벽 생이 문득 환할 때

 

     문 앞에

     흰 우유 한 병

 

     기도 같다

     눈물 같다

 

                                                                          -정수자, 幻 全文-

 

 

     詩가 아주 짧지만, 흰 우유 한 병과 기도와 눈물로 얘기한다. 시제 환은 홀리는 그 무언가다. 인생에 정신적이었던 육체적이었던 죽음까지 갔다가 다시 돌아온 삶의 회귀다. 우유 한 병조차 아득하게 보이는 삶의 그리움이다. 피안과 문 앞도 死傾之色을 대변하는 것 같다. 생이 환한 것과 흰 우유 한 병은 환상과 표면으로 또는 표면과 환상으로 기도와 눈물과 연관된다. 이는 모두 시에 대한 환이다.

     하나는 닿지 못하는 그리움을 천애 닿은 달에 환침몽還寢夢에나마 담고자 하는 마음을 또 하나는 생의 어떤 고통을 겪고 난 후의 삶을 되찾는 어떤 희망을 품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491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43 07-07
149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11-14
1489 安熙善37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1-14
148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1-14
148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1-13
148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1-12
148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1-12
148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11
1483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1
148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1-10
열람중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 11-10
148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1-08
147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08
147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1-07
1477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07
147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1-07
1475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1-06
1474 安熙善35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06
14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1-05
1472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1-05
147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1-03
1470 安熙善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1-03
14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1-03
146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1-02
146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1-01
14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01
1465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1-01
146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1-01
14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0-31
146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0-31
146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0-30
146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30
145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 10-30
1458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 10-29
14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0-29
14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0-29
1455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0-29
14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0-29
14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0-28
14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0-28
14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0-28
14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0-27
14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0-27
144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0-26
144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26
14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0-25
14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0-25
1444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0-24
14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0-24
1442 安熙善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0-23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