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탕에서/ 서봉교 > 내가 읽은 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내가 읽은 시

  • HOME
  • 문학가 산책
  • 내가 읽은 시

    (운영자 : 네오)

 

소개하고 싶은 시에 간단한 감상평이나 느낌을 함께 올리는 코너입니다

가급적 문예지에 발표된 등단작가의 위주로 올려주시기 바랍니다(자작시는 삼가바람) 

12편 이내 올려주시고, 특정인을 홍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이용하는 것을 

목욕탕에서/ 서봉교

페이지 정보

작성자 金離律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13회 작성일 18-11-12 08:20

본문

목욕탕에서

 

서봉교


그 곳에서는 부끄럽지 않단 말이야

가식을 훌훌 벗고

한 치 아니면 세치들이 자존심을 앞세워

아랫배에 힘을 주고 들어서면

겸손한 물들은 알아서 드러눕고

세상을 다 만져 본 듯한 거북이 등가죽 같은 손바닥으로

욕심을 밀고 육신을 밀고

거품처럼 빠져나가는 제 살점의 일부

그랬을 거야 그도 그 옛날

가마솥에 물을 데워 고무 함태기에서 등을 밀어주던 어머니를 

뜨거운 탕 속에 엎드려 발장난을 하며

떠 올릴 거야 

시방 잠시 떠 올릴 거야

벗고 살던 시대에는 욕심도 근심도 없었다는데

아직 세상이 이 만큼 유지되는 것도 

일주일에 한두 번 목욕탕에서

옷을 벗어주는 사람들 염원 때문이라는 데


아 시원하다 

참 시원하다.

 

프로필

서봉교 : (월)조선문학 등단, 13회 원주문학상, 시집[계모 같은 마누라]

 

시 감상

 

때를 벗긴다는 것은 어쩌면 몸의 각질을 벗겨내는 것 이상의 의미가 있을 것 같다. 정갈하다는 말은 세속이라는 말에서 비켜난다는 것이다. 알몸과 알몸은 서로 부끄러움이 없다. 옷을 걸치면서 부끄러운 것을 알게 되었다. 문명은 문명으로 인해 망할 것이라는 말이 생각난다. 어린 시절, 부연 김 서린 곳에서 등을 밀어주시던 어머니의 모습, 나는 알몸 이었고 그때가 지금보다 더 행복했던 것 같다. 시인이 반복해서 말한 시원하다는 말이 오래 남을 것 같다.[글/ 김부회, 시인/평론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575건 1 페이지
내가 읽은 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91 07-07
157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 00:02
157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2-16
157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2-16
157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15
157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5
156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2-14
156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14
1567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14
156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3
156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13
156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12
156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12
156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2-12
156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2-11
1560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11
1559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11
1558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1
155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2-10
155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9
155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08
1554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08
155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08
1552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07
155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 12-07
155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2-06
154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6
1548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 12-05
154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1 12-05
154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5
154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2-04
154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2-04
154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2-03
1542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2-03
1541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2-02
1540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3 12-02
153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2-01
1538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2-01
153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2-01
153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01
1535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30
1534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1-30
1533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1-29
1532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29
1531 湖巖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29
1530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1-29
1529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28
1528 金富會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28
1527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1-28
1526 鵲巢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28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