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5] 겉장을 가진 슬픔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이미지 5] 겉장을 가진 슬픔

페이지 정보

작성자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4건 조회 628회 작성일 18-02-06 11:28

본문




겉장을 가진 슬픔



우연히 손에 쥔 죽은 이의 일기를 읽는 
캄캄하거나 훤한 전생 같은 저녁
붉은 포도주가 이끄는 
가벼운 기분과 약간의 우울감으로
때가 돼도 오지 않는 종말 같은 시간을 괴로워한다

견딜 수 없는 슬픔 같은 것들은 왜 생겨날까?

마음에 소용돌이가 일고 감각들은 잠시 정지되어 
공허해진 몸통 속에서 
울리듯 아주 작은 느낌으로 
하나의 질문이 떠오를 때
인간이라는 고통과 
외로움은 나누어지는 것이 아님을 생각한다

오래된 기도문의 검은 문장들은 
어둠 속에서
불도 켜지 않은 채 
거실에 홀로 오랫동안 앉아 있는 사람을 배회한다

그는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채로 잠이 든다

위층에서 누군가 거칠게 방 문짝을 닫는다, 그리고
날카롭게 들려오는 악다구니들

저렇게 문을 세게 닫으면 누가 아플까?

소리는 이럴 때 화약이 잔뜩 들어간 폭탄 같다

잠 속에서 길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던 그는,
잠깐 물체와 감정들의 뒤섞인 소음에 주의를 기울여 본다

그의 여행가방 안으로 겉장을 가진 슬픔이 한 권 놓여진다




댓글목록

오영록님의 댓글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좋은 시 잘 감상하였습니다.
최우수상 축하도 드리구요..
물체와 감정들이 뒤섞인 소음 와우
시제도 독보적이네요..

그믐밤님의 댓글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오영록, 김진수, 서피랑 세 분 시인님의 축하 말씀이랑 감상평 모두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시는 제게 고단한 일상의 숨막힐 것 같은 범속함에서 벗어날 수 있는 유일한 순간들의 기록이며,

 어떤 특별한 의식의 진술입니다. 이 무모한 수고에 쳐주신 박수, 너무 고맙습니다~

 세 분 모두 건승, 건필하시길 빌겠습니다.

Total 24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09
23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1-21
2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08
2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0-28
20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23
19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0-09
18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09-08
1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8-29
16
이미지 댓글+ 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7-21
1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7-17
1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7-01
13
빈센트 댓글+ 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6-24
1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6-11
11
봄날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 04-25
10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6 02-11
열람중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9 02-06
8
사해 댓글+ 3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5 01-31
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4 01-29
6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3 12-20
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6 12-12
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11-25
3
풍경 한 장 댓글+ 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0 11-21
2
나무전차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0 11-15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11-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