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13] 어린 시절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이미지13] 어린 시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589회 작성일 18-02-08 16:12

본문

                 - 어린 시절 -

                                        이장희

 

지게 지던 오빠가 군대를 갔단다

작은 어깨에 키보다 큰 지게를 짊어진다

그때 산은 나무가 없었단다

나뭇가지도 꺾고, 줍기도 했단다

지게에 한 짐을 쌓으려고 산을 헤맸다는 말씀

부뚜막이 따듯해지면 웃음이 나왔단다

작은 손으로 손을 비벼가며 나뭇가지를 찾는다

겨울은 폐부 깊숙이 들어와 있었을

검정치마 속으로 바람은 똬리를 틀었을 거다

허기를 둘둘 말아 호주머니에 넣고

채우지 못한 나뭇짐을 매고 집으로 향하는 길

노을은 고개를 내밀고 있을 무렵

콧노래가 허기를 버린다

구멍 난 고무신 속으로 겨울이 들어오면

꽁꽁 얼었던 발을 이불 속에 녹였다는 말이

어머니의 소녀시절이 액자에 걸려 있다

파릇파릇한 어린 시절을 듣고 나면

작은 소녀가 지게를 멘 모습이 생각에 매달려 있다

단발머리 소녀였던 어린 시절이 기억으로 남아 있을 때

손마디 굵은 손을 만져본다.

 

댓글목록

최현덕님의 댓글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조근조근 오빠가 그 시절을 회상하는 언어가 정겹습니다.
동 세대에 태어나 주린 배를 많이 끌어 안고 살았드랫지요.
코 긑이 쐐애 합니다. 글을 다 읽고 나니...
감사합니다. 이장희 시인님!

이장희님의 댓글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어릴적 어머님은 억척 이셨습니다.
고생도 많이 하셨고,
어머님 어릴적 얘기를 들려 줄 때가 제일 행복했어요.
바닷가에 사셨던 어머님 늘 바다 이야기를 해 주셨습니다.
귀한걸음 감사드려요.
추운날씨 건강조심 하세요.
늘 건필하소서, 최현덕 시인님.

최경순s님의 댓글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런 시절이 있었지요
검정 고무신에 세끼줄을 동여매고
무릎까지 차 오른 숫눈길 속에
잔솔가지 한 묶음 꺽어 머리에 이고 지게에 지고
그렇게 살았지요
지금와 돌이켜 생각해 보지만
그런 시절이 언제 있었나 싶습니다
금방 잊혀지는 시간들이 아쉽습니다

추억을 생각케 해준 시 감사합니다
이장희 시인님!

즐거운 저녘 되십이오

이장희님의 댓글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그 시절에 난 태어났다면 불만만 늘어 놓았을 겁니다.
춥고 배고픈 시절 어머님은 평생 잊혀지지 않으신지
그때 얘기를 가끔 해 주셨어요.
거짓말처럼 설마`~ 그래곤 했죠.
요즘 아이들은 참 행복한 세상에 살고 있는 걸 아는지
저 어릴적도 그렇게 어렵게 지내고 그래진 않았던 것 같아요.
뭐 오락실 다니느라 정신없던 시절 ㅋㅋ
어머님에게 효도하는 자식이 되려고 노력은 하지만 영~
귀한걸음 감사드려요.
추운날씨 건강조심 하세요.
늘 건필하소서, 최경순 시인님.

김용두님의 댓글

김용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군더더기 없는 시 한 편을 감상하고 갑니다.^^
물질이 풍족한 삶이 반드시 좋은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가난한 삶이 훨씬 좋은 것 같습니다.
사랑도 있고 마음도 순수하고 모든 것이 맑고 투명하고.....
시를 통해 이런 것을 느껴봅니다.^^

이장희님의 댓글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군더더기 아직은 많이 보입니다.
좋게 봐 주셔서 감사드려요.
저는 가난한 집안에 살었던 기억이 있어
어릴적 가난을 즐기면서 사는 법을 알게 되었습니다.
어머님도 가난한 집안에서 어릴적을 자라 왔다고 하십니다.
가끔 어머님의 어릴적 얘기를 들으면 참 재미있었습니다.
귀한걸음 감사드려요.
추운날씨 건강조심 하세요.
늘 건필하소서, 김용두 시인님.

Total 57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7
햄버거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12
56
허기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11
5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7
54
햇살 댓글+ 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04
53
터미널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28
52
만추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 11-21
51
스타카토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9 11-08
50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1-01
49
착각의 시간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 10-29
48
독서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0-22
47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8-07
4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8-01
45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7-18
44
글쎄?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07-05
43
어둠의 내부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06-26
42
거미집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05-25
41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05-09
40
4월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8 04-13
39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8 04-05
3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7 03-20
37
네모 연극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3 03-15
3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3 03-07
3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0 03-06
3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5 02-20
열람중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0 02-08
3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4 02-06
31
슬픔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1 02-02
30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8 02-01
29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2 01-31
28
하루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6 01-30
27
ㅠ퍼마켓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1 01-29
26
사냥꾼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4 01-26
25
짧은 공포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1 01-24
2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66 01-15
23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3 01-04
2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21 12-28
21
지우개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7 12-21
20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5 12-18
19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4 12-12
18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2 12-11
17
갈등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1 12-08
16
한밤중에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0 12-07
15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39 12-06
1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6 11-27
13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2 11-17
1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3 11-14
11
역할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1 11-09
10
감각의 절망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1 11-02
9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5 10-27
8
타이어 식당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21 10-26
7
폐가 댓글+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2 10-20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73 10-18
5
파스 댓글+ 6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6 10-13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5 10-09
3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3 09-25
2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6 09-22
1
아마도 댓글+ 4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9 09-15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