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 정동재 시인 시집 「하늘을 만들다」출간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축!!! 정동재 시인 시집 「하늘을 만들다」출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35건 조회 1,877회 작성일 17-09-21 09:34

본문

 

시마을에서 오랫동안 활동하시는 정동재 시인께서

시집 「하늘을 만들다」를 출간하셨습니다

축하드리며 독자들에게 오래도록 사랑받는 시집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정동재 시인 약력

서울출생

2012년 <애지>등단

시집 「하늘을 만들다」

 

그의 시는 상징과 은유, 풍자와 해학 등, 모든 시적 기교에 능하며, [끔찍한 태교], [2차와 3차 사이], [칼], [배웅], [폭설], [마흔다섯] 등에서처럼, 요즈음, 매우 보기 드물게, 역사철학과 비판철학으로 무장되어 있으며, 대단히 세련되고 깊이가 있는 잠언과 경구들을 자유자재롭게 사용한다. “식민지 종들에게 신식 병원, 신식 학교가 신식 날개를 펼친다”([2차와 3차 사이]), “칼과 칼이 골조를 세우며 피와 살을 양생 중이다”([칼]), “목소리 큰 놈 행세는/ 누군가 배를 가르고 망치로 뒤통수를 갈길 것이다”([배웅])라는 시구들이 그것을 말해주고, “​대부분의 가난은 쌓인 눈보다 더 희겠다”([폭설]), “악당과 싸우던 악당을 닮았다”([마흔다섯]), “남쪽 창 밑 냉이가 슬쩍 치마폭 들췄을 뿐인데/ 주정차 경고장 한 장도 붙지 않은 겨울이 정리된다”([불혹의 끈)], “관피아 해피아 거짓 위정자 구르는 동전이야”([불혹의 배후])라는 시구들이 그것을 말해준다.(해설 중에서)

 

- 반경환(시인, 철학예술가, 애지주간)

 

 

단지, 구름이나 해와 달 뿐인 하늘이 닿을 수 없는 높이에 있다면 만질 수 있고 느낄 수 있도록 언어로 만들어 놓은 또 하나의 하늘이 지상에 있다. 정동재 시인의 첫 시집『하늘을 만들다』는 해처럼 뜨겁고 구름처럼 정직하고 달처럼 은근한 깊이가 있는 언어의 하늘이다. 시인은 지상에서 채집한 일상에 언어의 무게를 담아 세상에 직립으로 세우고 독자들이 마음의 고개를 들어 바라볼 수 있게 한다.. 그것은 시인의 내면에 존재하는 우주, 그 안에 형성된 사유의 힘이다. 세상을 바라보는 눈이 때로는 직설적이지만 그 밑을 들추면 따뜻함이 숨겨져 있어 시인의 시를 읽다보면 또 하나의 하늘이 마음에 생겨난다. 파랗거나 회색이거나 하다가도 어떤 날은 무수한 별빛을 보내오기도 하고 꽉 찬 달이 길을 밝혀주기도 한다. 시인이 지상에 풀어 놓은 햇발에 모든 사람들의 삶이 조금은 따뜻해지리라 믿는다.

 

- 허영숙 (시인)

 

 

하늘을 만들다

 

자와 컴퍼스가 하늘을 만든다

별 밤이 쌓여 심법(心法)을 전수 한다

사방 칠 수 한 치의 오차가 없다

황도 12궁에서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찾아온다

​봄이 오는 이유를 묻자 농부가 땅을 일군다

사계의 의미를 묻는 것은 별 의미가 없으므로

꽃피는 이유를 묻는다

꽃송이도 피우지 못한 죽음에 관하여 묻는다

판사처럼

공약이행을 촉구하다가 형장으로 사라져 간 청춘을 심리한다

시간은 다시 되돌릴 수 없으므로 사라진 봄에 관하여 눈물이 앞을 가린다

​사계의 의미를 묻는 것은 정말이지 더 이상의 의미가 없으므로

신도 아닌 주제가

죽음을 논하고

의사라도 된 것처럼 메스를 꺼내 든다

콘크리트 농수로에 빠진 고라니를 위하여 머리를 맞댄다

하늘의 일이 땅에서 꽃 핀다

의사봉이 자와 컴퍼스가 하늘을 만든다

 

 

댓글목록

손성태님의 댓글

손성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축하드립니다. 정동재 시인님.
님의 시편들이 세상을 일구는 쟁기가 되기를 기원드립니다.
오랜만에 귀한 소식으로 시마을이 환합니다.^^

조경희님의 댓글

조경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동재 시인님,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독자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가 더 많이 소통하고
사랑받는 시집이 되길 바랍니다

허영숙님의 댓글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냉철한 시각과 따뜻한 감동이 함께 한 시집이었습니다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으리라 봅니다
앞으로도 좋은 시 , 시마을에 많이 보여주시기를요

최정신님의 댓글

최정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우직하고 정직한 삶에서 진국으로 우려 낸 시의 집이
세상의 빛과 소금이 되길 기원 합니다
축하합니다.

정동재님의 댓글의 댓글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정신 시인님 정말 감사합니다.
부족하고 실수투성인 제가 삐죽 문단에 명함을 내밀고 말았습니다.
이쁘게 봐주시와요~~뿌잉~ 뿌잉~

안희선님의 댓글

안희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식 중에 가장 반가운 소식이 있다면,
그건 뭐니해도 시인이 자신의 의식 속에서
예술로서의 언어로 발굴한 작업의 결과물을
한권의 시집으로 엮었다는 소식일 겁니다

시인의 시집이 잡다한 현실세상의 갈림길에서
날로 그 영혼이 쇠약해 가는 현대인들에게
생명의 영양을 공급해 주는 링거가 될 것임을
바라며..

시집, 상재를 축하드립니다

정동재님의 댓글의 댓글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희선 선생님

말씀 구절구절 각인이 됩니다요,

정성을 다~~하지 못한 점 詩에게 죄송함을 이 자리를 빌어 용서를 구합니다.

부족하지만 제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하여 서둘러 50편으로 마감하였습니다.

거듭 송구합니다.

축하의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이종원님의 댓글

이종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바쁘신 와중에서도 시에 대한 정열로 우직하게 그 길을 걸어오신 정동재 시인님!!!!
정중동이라고... 조용한 가운데서 그 길을 명확하게 닦아오신 결실이 오늘 "하늘을 만들다" 라는 한 권을
하늘에 걸었습니다. 그 노고와 흘린 땀에 경외를 표하며,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맑은 가을 하늘이 푸르게 물든 것처럼, 시인님의 글도 시의 향기가 뚝뚝 떨어지는 책이 되었으면 합니다.
다시 한번 축하드립니다.

정동재님의 댓글의 댓글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가슴 시리도록 푸르른 하늘

말씀만 들어도 가슴 저미네요 이종원 시인님.

부끄럽지만 정말 부끄럽습니다만 꺼내 놓고 말았습니다.

칭찬과 응원의 말씀 더 잘하라는 채찍으로 여기겠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 꾸벅.

김 인수님의 댓글

김 인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축하드립니다.

시집을 출간 한다는 것은 그동안 쓰신 문장 어쩌면 가슴을 오려낸 글이기도 한데 그 시린 가슴들을 도려내어
시집 한권으로 만든다는 것 많이 힘들기도 하겠지만 오랜 그리움을 완성하는 기쁨이 더 크겠습니다.

아직 시집 한권도 만지작 거리지 못한 저에게는 부러움이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푸른 날들로 가득 하시고 좋은시 많이 쓰시고 수많은 열매들을 달콤하게 채색하십시요
그 달콤한 열매 같은 시집, 내심 다시한번 축하드립니다 정동재 시인님

처음 들어보는 시인님이지만 앞으로 정겨운 문우지정으로 <푸른 시마을>로 지어 가자구요

정동재님의 댓글의 댓글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처음 뵙겠습니다. 김 인수 시인님.

힘들었습니다.  괴로웠습니다.  홀가분하기도 합니다.

그리고 제게 찾아온 시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더욱 노력하는 사람 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영록님의 댓글

오영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축하드립니다.편편 우직하고 담백하리가 믿습니다.
독자들의 많은 사랑 기원합니다.
이 가을보다 더 풍성하시길 바랍니다.
축하합니다. 정동재 시인님.

정동재님의 댓글의 댓글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안녕하시지요. 오영록 시인님.

축하의 말씀 정말 감사합니다.

가을처럼 익어가고 싶은 그런 남자입니다. ㅎㅎ

어찌 제 마음을 이리도 꿰뚫으시는지 ㅎㅎ

옥수수가 익으면 같이 자시러 오셔도 좋소라는

그런 풍성함을 그런 시구를 사모합니다.

책벌레정민기09님의 댓글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동재 시인님의 시집
하늘을 만들다 출간하심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항상 문운과 건강을 기원합니다.

이장희님의 댓글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집 출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시집이 되길 기원합니다.
늘 건필하소서, 정동재 시인님.

김재미님의 댓글

김재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집 출간을 축하드립니다.
표지 그림도 넘 맘에 드네요.
깊이있는 시심이 담겼을 시집,
많은 이에게 사랑받길 빕니다.

최경순s님의 댓글

최경순s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집 보내는 심정, 저로서는 까마득하여 알 길 없으나
시심이 깊으신 정동재 시인님께선
탄탄대로일 것이라 믿습니다
축하드리고
부럽고 존경스럽습니다
건필하시고 행운이 충만하시길 빕니다

정동재님의 댓글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경순s시인님 축하의 말씀 감사합니다.

끝이 있는 길이 어디 있겠습니까만은

암튼 응원의 말씀 고맙고도 고맙습니다.

정심 김덕성님의 댓글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시집을 낳기란 참 어려운 일인데
귀한 시집 탄생을 위해 크게 기립 박수를 치면서
진심으로 축하를 드립니다.
건필하셔서
늘 행복하시길 기원합니다.
감사드립니다.

정동재님의 댓글

정동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정심 김덕성 시인님 축하의 말씀 감사합니다.

꾸역꾸역 하다보니

어찌어찌 내게 되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십시요. (꾸벅)

Total 11,080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02 12-26
1107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3 11-22
11078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81 10-20
11077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84 04-27
1107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04 01-05
1107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93 04-06
11074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43 11-06
1107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16 03-05
11072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71 02-05
1107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42 11-27
11070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84 12-18
1106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66 01-19
11068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38 03-25
11067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19 01-22
11066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0 10-06
11065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9 02-27
11064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6 09-04
11063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3 01-02
11062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1 01-15
1106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70 03-27
11060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66 12-26
11059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4 01-30
11058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53 11-28
1105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7 01-22
1105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06 01-02
11055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87 01-02
11054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46 10-26
11053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39 11-22
11052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4 11-28
1105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99 03-20
11050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7 11-06
11049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52 11-08
11048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23 02-20
11047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14 01-29
11046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4 09-20
11045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8 12-27
11044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1 09-25
11043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20 10-19
열람중 시세상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8 09-21
11041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57 03-19
11040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46 09-01
1103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7 12-05
11038
결혼하는 날 댓글+ 2
이혜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4 09-01
11037
이사 댓글+ 2
안희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05 09-01
11036
버팀목 댓글+ 14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9 09-01
11035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90 09-01
1103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7 04-23
11033 허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6 09-01
11032
춤추는 봄 댓글+ 1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2 09-01
11031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0 05-07
11030 겨울숲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9 09-01
11029 월장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11 09-01
11028 하영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7 09-01
11027
구월의 아침 댓글+ 6
정심 김덕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04 09-01
11026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83 04-14
11025
사랑의 향기 댓글+ 2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7 09-01
11024 오운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5 09-01
11023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8 09-01
11022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53 09-01
11021 안국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3 09-02
1102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30 09-01
11019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9 11-16
11018 ㅎrㄴrㅂ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3 11-13
1101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8 09-02
11016
접시 꽃 댓글+ 6
박인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3 09-01
11015 jinkoo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5 09-01
11014 泉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8 09-01
11013 정기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77 09-01
11012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8 09-01
11011 권정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52 09-0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