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 9] 백야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이미지 9] 백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23회 작성일 18-10-09 12:55

본문

백야



녹아 흐르는 만년설처럼 기억이 망각 속으로 흩어질 때쯤이면
우리는 그곳에서 만날 것이다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그곳

즐거운 겨울밤 얼어붙은 거울을 본다
거기 빙원 위의 별빛은 깨지면서 빛나는 물방울 같다

이렇게 마음 한 번 깨끗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흰 나비를 맞으며 술 마시는 저녁
우리는 쉽사리 취하지 못한다 겨울밤 속에는 나비가 운다
끊임없이 날아오는 흰 나비떼

언어의 빙점 위로
극지, 현존의 결핍 위로

가장 멀리 날아가 닿아 본 적
몇 번이나 있었나

머리칼 위에
속눈썹 위에
입술 위에

스치듯
적시듯
날아오는 흰빛처럼

언어의 취기는 거리의 어둠에 닿으며 녹아버린다

푸른 하늘 술병 속에서 월요일의 어둡고 긴 시간들이 쏟아지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24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09
23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5 11-21
2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08
2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0-28
20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0-23
열람중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0-09
18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09-08
1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5 08-29
16
이미지 댓글+ 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07-21
1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07-17
1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07-01
13
빈센트 댓글+ 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7 06-24
1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6 06-11
11
봄날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04-25
10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6 02-11
9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8 02-06
8
사해 댓글+ 3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5 01-31
7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4 01-29
6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03 12-20
5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76 12-12
4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6 11-25
3
풍경 한 장 댓글+ 2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60 11-21
2
나무전차 댓글+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00 11-15
1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1 11-11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