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대의 시가 따뜻해야 하는 理由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이 시대의 시가 따뜻해야 하는 理由

페이지 정보

작성자 安熙善3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66회 작성일 18-11-03 06:13

본문

이 시대의 詩가 따뜻해야 하는 理由


지금은 사는 것만으로도

이미, 충분히 외로운 것이다


뜬 세월 묻히는 세상은

살 갈라지고, 불어터지고,

뼈 속까지 아픈 사람들이

그들의 슬픈 시간을 낚는 소리만

사방천지에 가득할 때


시(詩)마저 날카로운 삶의 선(線)을

차갑게 그어대야 할까


그렇게 인색해야 할까

가슴 속 내명(內明)으로 흐르는 따뜻함을

차마 소중한 양식으로 삼지 못하고,

살아가며 어여쁜 생명도 되지 못하고,

하루, 하루, 해골인형(骸骨人形)이 되어가는

가엾은 사람들에게

                                                               - 안희선


 

Domani Piove - Yun Sang & Enrico Ruggery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1,094건 4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884 한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09
10883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9
10882
밤에 오던 눈 댓글+ 2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9 12-09
10881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5 12-09
10880 그믐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09
1087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09
1087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2-09
10877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9
10876
댓글+ 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2-09
10875 피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09
10874
침묵의 울림 댓글+ 2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2-09
10873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9
10872
콩과 도토리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09
10871
바람의 여인 댓글+ 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2-08
10870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2-08
10869 삐에로의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08
10868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08
10867 어느좋은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08
10866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2-08
10865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08
10864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08
10863 安熙善40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2-08
10862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2-08
10861
동백 댓글+ 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08
10860
낯선 인형 댓글+ 11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12-08
10859
묵화 댓글+ 2
목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08
10858
어느 겨울날 댓글+ 16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2-08
10857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2-08
10856
엄마의 눈물샘 댓글+ 15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2-08
10855
캘린더 7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 12-08
10854 장 진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08
10853 육체없는사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8
1085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08
10851
함박눈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08
10850
백지의 소망 댓글+ 2
윤서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08
10849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2-08
10848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8
1084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2-07
1084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7
10845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07
10844 생각나는대로오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07
10843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07
1084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07
10841
첫눈 댓글+ 1
krm333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7 12-07
10840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2-07
10839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07
10838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7
10837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07
10836 세잎송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07
10835
불을 켜 봐 댓글+ 6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2-07
10834
시인과 사계 댓글+ 6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6 12-07
10833 이장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7
10832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07
1083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2-07
10830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8 12-07
10829 요세미티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07
10828 DOKB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2-07
10827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07
10826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07
10825
잠들기 전 댓글+ 4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2-07
1082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07
10823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06
1082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06
10821
목욕 댓글+ 1
류니나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2-06
10820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2-06
10819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06
10818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06
10817
두부의 뼈 댓글+ 1
호남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 12-06
10816
꿀꺽 댓글+ 2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5 12-06
10815 추영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2-06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