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기하 > 창작의 향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창작의 향기

  • HOME
  • 창작의 향기
  • 창작의 향기

 (운영자 : 최정신,조경희,허영숙)

    ☞ 舊. 창작시   ☞ 舊. 창작시   ♨ 맞춤법검사기

 

미등단 작가가 글을 올리는 공간입니다(등단작가도 가능)
▷모든 저작권은 글쓴이에게 있습니다. 무단인용이나 표절금합니다
▷시스템 오류에 대비해 게시물은 따로 보관해두시기 바랍니다
1일 1편 만 올려주시기 바라며, 초중고생 등 청소년은 청소년방을 이용해 주세요
※타인에 대한 비방,욕설, 시가 아닌 개인의 의견, 특정종교에 편향된 글은 삼가바랍니다

인생기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64회 작성일 18-11-13 23:33

본문

죽음만이 인생을 묻지않나니

살아있음 만이 인생의 서러움을

묻고,살이있음 만이 인생의 기쁨을

느낀다네.

죽음이란 인생을 견딜수없다는것

살아있음 으로 견디며

살아있음으로 인생을 꿈꾸는것.

신이 주는 영생을 위한 믿음은 죽음을

받아들이라 함인가.

신이 죽음을 위해 있다면 신은 죽으리라.

신이주는 살아있음을 위한 믿음이 축복인것을

받아들이라 함인가.

신이 나의 삶 한가운데 남아있다 하리라.

인생길 가는 이여 삶과 죽음은

초연하여라.초연의 모습을 어찌하면 지을지

모를지라도.

죽어도 죽고싶지않기를 소망이 지천으로

피어나는 시간의 꽃이 만발한 삶의 초원을

생애의 발걸음 으로 즐기며 걸을지니

인생을 어찌살까 묻지말고

시간의 꽃 향기 맞으며 가라.


댓글목록

꿈길따라님의 댓글

꿈길따라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인생을 어찌살까 묻지말고
시간의 꽃 향기 맞으며 가라]

시의 결말처럼 모든 인생이
그리 살수만 있다면 얼마나
아름다운 삶으로 휘날릴 수
있지 않겠는지 생각 해 봅니다

인생을 어찌살까 계획 하는 것
참으로 중요한 일이나 뜻 대로
되지 않는 것이 우리네 인간사
하여, 현실을 비관하지 않고서

주워진 삶을 자기 것 만들고자
삶의 향기로 휘날릴수 있다면...

잠시,
[인생기하] 시향에 잠겨 봅니다.

Total 11,081건 1 페이지
창작의 향기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창작시운영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02 12-26
11080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2:39
11079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01:39
11078
장마 새글 댓글+ 1
백수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 00:21
11077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0:14
1107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 00:00
11075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 12-16
11074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 12-16
11073 달팽이걸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2-16
11072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 12-16
11071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16
11070
빈 오두막집 새글 댓글+ 2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2-16
11069
거리의 향연 새글 댓글+ 2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2-16
11068
벽돌의 눈 새글 댓글+ 6
고나plm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 12-16
11067 나싱그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 12-16
11066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16
11065
눈사람 새글 댓글+ 6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2-16
11064 풀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 12-16
11063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 12-16
11062 박종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16
11061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6
11060
마운팅 새글 댓글+ 2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6
11059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16
11058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16
11057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16
11056 10년노예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 12-16
11055
과일 퓨레 6 새글 댓글+ 1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 12-16
11054 도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2-16
11053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2-16
11052
너무 예뻐 댓글+ 4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2-15
11051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15
11050
비 그치고 댓글+ 6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5
11049
연못 댓글+ 4
자운영꽃부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15
11048
말기암 댓글+ 2
해운대물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5
11047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15
11046 노을피아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15
11045 cucudaldal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5
11044
거울 댓글+ 4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15
11043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5
11042 선아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2-15
11041
참새 댓글+ 8
부엌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1 12-15
11040
양지 댓글+ 3
이면수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12-15
11039
현실 값 댓글+ 10
두무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5
11038 김태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2-15
11037
그리움 댓글+ 4
러닝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15
11036 정석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2-15
11035
하모니카 댓글+ 12
최현덕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4 12-15
11034 tang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15
11033 맛살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15
11032 베르사유의장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 12-15
11031 토문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5
11030 육체없는사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2-15
11029
댓글+ 6
힐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15
11028 하얀풍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5
11027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14
11026 새벽그리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14
11025 존재유존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14
11024 미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2-14
11023 책벌레정민기09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 12-14
11022 민경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14
11021 飛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8 12-14
11020 신용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2-14
11019 존재관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2-14
11018 형식2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2-14
11017 싣딤나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4
11016 산빙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12-14
11015 일하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2-14
11014 창문바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2-14
11013 세상 관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2-14
11012 그대로조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2-14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