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 오는날 시를 읽고 있으면 (이생진 시, 이루다 낭송) > 전문낭송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전문낭송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전문낭송시

(시마을 낭송작가협회 전용)

 ☞ 舊. 전문낭송시   ♨ 태그연습장(클릭)

  

국내 최고 수준의 시마을 낭송작가 작품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이용자 편의를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눈 오는날 시를 읽고 있으면 (이생진 시, 이루다 낭송)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4건 조회 312회 작성일 18-07-23 22:47

본문

소스보기

<iframe title='눈 오는날 시를 읽고 있으면' width='640px' height='360px' src='http://tv.kakao.com/embed/player/cliplink/388177416?service=flash&alert=true' allowfullscreen frameborder='0' scrolling='no' ></iframe>

댓글목록

이루다/수경님의 댓글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너무 너무 무더운 날씨에
눈 내리는 생각을 하면
조금은 시원해질 듯하여 올려 봅니다.

더위에 모두 건강하시기를요.

남기선*님의 댓글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더운날에
따뜻해서 좋아 .....

이루다 샘 목소리가요

구수하기도 해서 좋아.....

더운날인데 더위속에서 잘 들었어요

이루다/수경님의 댓글의 댓글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회장님~
더운 날에
시원한 생수 많이 드셔야
목소리 건강도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제가 좀 구구한 숭늉 타입이라서. ㅎㅎㅎ

향일화님의 댓글

향일화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루다샘의 다정스런 목소리를
듣고 있으니 무더위를 날려거리는듯
참 좋으네요
고운 모습 만큼이나 마음 씀씀이도
따스하신 이루다샘
오늘 대구는 40도에 가까웠습니다
그런데 샘 목소리와 데이트하는 지금
마음자리가 시원해졌어요 감사해요~

이루다/수경님의 댓글의 댓글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대구 날씨가 너무 뜨겁지요, 고문님.
건강도 잘 챙기셔요.
그래도 마음자리가 시원해 지셨다니
매우 기쁩니다.
고맙습니다.

현정희님의 댓글

현정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 무더위에 더위를 날릴 눈 오는 날
겨울을 연상케 하는 시를 올려주신  이루다낭송가님의 센스^^
낭송을 들으며 가벼운 미소를 지어븝니다

이루다/수경님의 댓글의 댓글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현정희 낭송가님
고맙습니다.
조금이라도 시원하셨다면
저는 대성공입니다. ㅎㅎㅎ
더위에 건강 챙기셔요.

이재영님의 댓글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ㅎ 시가 왜 좋은지,
그 시를 읊는 것이 왜 좋은지..
이루다 샘의 고운 음성으로
전해듣습니다.

감사히 감상했습니다..^^*

이루다/수경님의 댓글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이재영 고문님 감사합니다.
눈이 오는 상상만으로도
이 여름은 행복합니다.

열감기로 아픈 지구에게
시원한 팥빙수라도 먹이고 싶은 심정입니다.

Total 350건 1 페이지
전문낭송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8 05-24
공지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0 10-13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78 05-06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816 04-17
공지 낭송작가협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33 03-07
345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2 11-10
34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8 11-09
343 러브레터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4 11-04
342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3 11-03
34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2 11-02
340 청아/최경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0-31
339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0-25
338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0-22
337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0-20
33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3 10-18
335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5 10-18
334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10-05
333 박태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8 10-03
33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1 10-02
33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63 10-02
33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1 09-27
329 배꽃아씨 이혜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6 09-20
328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09-11
327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4 09-03
326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0 09-03
325 野生花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42 09-02
324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7 08-24
323 남기선*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29 08-17
322 마니피캇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1 08-07
32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3 08-03
320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49 08-01
319 이재영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4 07-31
318 노트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2 07-26
317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9 07-24
열람중 이루다/수경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3 07-23
315 유천 홍성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07-23
314 허무항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58 07-23
313 관리자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07-17
312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9 07-04
311 세인트1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1 07-02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