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경 속에 안겨 / 은영숙 ㅡ 영상 ㅡ큐피트화살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풍경 속에 안겨 / 은영숙 ㅡ 영상 ㅡ큐피트화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7건 조회 110회 작성일 18-11-07 04:03

본문

      풍경 속에 안겨 / 은영숙

    가을꽃 코스모스 가로수 사이마다

    흐드러지게 피어 길손의 발 걸음

    풍요로운 산책 길 장식하고

    썰물애 속살 내민 바다의 검은 보고

    해풍에 꽃술 열고 백일도 하루 같은

    백일홍 아씨 기다림에 성숙의 수줍음

    꽃잎 방긋 열고 고즈넉한 오솔길의 전나무 가로수

    10리도 끝없고 새들의요람 중창단의 합주곡

    싱그러워라 가을빛 고추잠자리 는

    야생화의 전령사련가 가족 나드리 손에 손잡고

    기차놀이 함박 웃음 바다 바람에 굴러가는

    가을 낙엽의 곡예 저무는 황혼 찰랑이는 밀물

    만조의 물비늘에 해무 자욱한 라운지 붉게 물드는 낙조에 나는

    갈매기의 춤사위는 갈매빛 가을 하늘 하얀 구름꽃에 안겨

     바라보는 길 잃은 여인의 황홀한 꿈인  것을!  


 스크랩


댓글목록

은영숙님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큐피트화살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무사히 금의 환향 하셨습니까?
너무나도 반갑고 감격아옵니다 많이 많이 뵙고 싶었습니다
언제 오시려나하고 많이 많이 기다렸습니다

이미지방에 밤 늦게 들려
록씨 오시지나 않랬나 하고 갔더니 이게 웬일인가요......
마음의 휠이 통 했나 봐요 ㅎㅎ

묻지도 않고 영상 모셔다가  이곳에 올려 봤습니다
서투른솜씨라 부끄럽습니다
아직 팔목 치료가 안 돼서 왼팔 타자가 너무 힘드네요

곱게 봐 주시고 많이 가르처 주십시요
너무 반가워서 가슴 설래고 눈시울에 이슬이 대롱댜롱 맺혔습니다
소중하게 편집하신 작품 에 험이 되지 않했나 송구 합니다
수고 하신 작품 주셔서 감사합니다

건안 하시고 많이 휘식 하시옵소서
안구의 환후 걱정 이옵니다 피곤에 미세먼지는 금물입니다
치명적이거든요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 만큼요 ♥♥

풍차주인님의 댓글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님..
그간 안녕하세요
게시물 올리다 보니 오랜만에 뵙네요
큐피트화살님의 울긋불굿한
만추의 작품과 함께
'풍경속에 안겨' 잘 보았습니다.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풍차주인 님

와아! 반갑고 반가운 우리 작가님! 오렛만에 뵈옵니다
그간 안녕 하셨습니까? 많이 뵙고 싶었습니다

저는 집안 낙상으로 병원 치료 하느라 6개월이 소요 되네요
이제 남은 1개월이 참기 어려워 정든 시말이 그리워서
나와보니 새단장 한 아름다운 마을이 되었는데 서먹 합니다

잊지 않으시고 고운 댓글로 따뜻하고 살가운 정 주시어
감사 드립니다
건안 하시고 고운 밤 되시옵소서
풍차주인 작가 님!

큐피트화살님의 댓글

큐피트화살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사랑하는 은영숙 시인님..
영상에 시를 입히셔서...제대로 가을맛이 납니다..
집안에서 다니실때도 더 조심하셔야 겠어요
연세드셔서 골절이 되면 낳으시는 시간이  넘 많이 걸린다네요.
여러가지 시련이 다가와도 늘 꿋꿋하신 은영숙 시인님..
정말 존경합니다..

일개월동안이라도 더 조심하셔야지 이렇게 많이 글을 쓰시고 하면..
혹시 고질병으로 이어지지않을까 걱정됩니다..

가끔가끔 들리시고 댓글도 짧게 줄여서 쓰시어요..
시인님 사정..다 아시는 분들이니까요..

감사히 보고 즐기다 갑니다
수고하셨습니다
너무나 글간격도 잘맞추시고 잘하셔서 올리셨어요..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큐피트화살님

사랑하는 나의 보호자 작가님! 
너무나도 반가워서  말문이 막힙니다

귀국후에 아직 피로도 풀리시지 안 했을텐데
이렇게 힘든 댓글 주시어 눈시울 적십니다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드리겠습니다

이곳 오이도 섬 마을로 유배 당한것 처럼 하루 하루가
시련의 나 날입니다

격려와 걱정 그리고 칭찬의 글로 위로 주시어 감사  드립니다
건안 하시고 편한 쉼 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1

소화데레사님의 댓글

소화데레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은영숙 시인님
반갑습니다
만나뵈니 반갑긴 한데요
아직 완치되지 않은 상태인데요
무리 하시는건 아닌지 많이 걱정이 됩니다
큐피트 방장님 말씀 처럼
악화되시면 어쩌나 걱정이 됩니다
답글은 잛게 쓰시지요

큐피트님의 멋진 영상에
고운영상시화 편집  잘  하셨습니다
감사히 머물고 있습니다

오늘은 온 종일 가을비가 내리고 있어요
어제 입동도 지났구요
겨울이 성큼 다가 올거 같아요
언제나 건강 잘 살피시구요
빨리 완쾌되시기를 빌겠습니다

은영숙님의 댓글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소화데레사님

어서 오세요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반갑고 반갑습니다
걱정 해 주시는 감사한 마음 혈육과 어찌 다르리요
감사하고 감사 합니다

다시 오이도로 치료겸 왔습니다
비도 많이오고 바람도 많이 불어 늦가을 낙엽을 쓸고가는 쓸쓸함이
마음을 우울 하게 합니다

세월 가다 보면 곧 나는 하늘나라 손님이 될 듯 하니까 마음이
조급해 저서 무리 하면서도 정든 작가님들 뵙고 싶어서 서성이게 됩니다 ㅎㅎ
감사 합니다 작가님! 주이 할께요

건안 하시고 즐거운 시간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땅만큼요 ♥♥

Total 10,939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3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 15:14
10938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7 11-13
10937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3
1093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8 11-13
1093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9 11-13
10934 블리블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1-13
10933 ♣풀잎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 11-13
1093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1-12
1093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7 11-12
10930 sonagi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7 11-12
10929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3 11-12
10928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0 11-12
10927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3 11-11
109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1-11
1092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11
1092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11-11
10923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11
10922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5 11-11
10921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8 11-10
10920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10
10919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10
10918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1-10
10917 yongkr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3 11-10
1091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10
1091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10
10914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1-09
10913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1-09
10912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1-09
1091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09
10910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 11-09
10909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09
10908 운영위원회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9 11-09
10907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8 11-09
10906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09
10905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 11-08
10904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9 11-08
10903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2 11-08
109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6 11-07
109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4 11-07
10900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07
10899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2 11-07
10898 노트24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7 11-07
10897 yongkr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07
10896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1 11-07
10895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07
10894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1-07
열람중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1-07
10892 ♣풀잎사랑♣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1-07
10891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1-07
10890 향기지천명맨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2 11-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