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백한 세상속에 머물게 하소서/풀피리 최영복 > 영상시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영상시

  • HOME
  • 이미지와 소리
  • 영상시

(운영자 : ssun)

 ☞ 舊. 영상시    ♨ 태그연습장(클릭)

   

☆ 1일 2편 내에서 올려주시고 제목뒤에 작가명을 써주시기 바랍니다 (동백꽃 연가 / 박해옥)

☆ 게시물과 관련한 저작권문제에 대한 책임은 해당 게시자에게 있습니다.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삼가해 주세요

☆ 타 사이트 홍보용 배너가 있는 영상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 해 주세요^^
 

순백한 세상속에 머물게 하소서/풀피리 최영복

페이지 정보

작성자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6건 조회 196회 작성일 18-11-10 22:24

본문

.

소스보기

<CENTER> <iframe width="900" height="505" src="https://www.youtube.com/embed/p_ozF5j6zzs?autoplay=1&amp;playlist=p_ozF5j6zzs&amp;loop=1&amp;vq=highres&amp;controls=0&amp;showinfo=0&amp;rel=0&amp;theme=light" frameborder="0" allowfullscreen=""></iframe>.

댓글목록

리앙~♡님의 댓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순백한 세상속에 머물게 하소서/풀피리 최영복


아직도 너의 영원은 세상 어딘가에서 서성인다
상고대에 맺힌 눈꽃 알갱이처럼
시린 슬픔을 달고서

온 세상 별들이 까맣게 눈감아 버리던 날
빗장이 풀린 낡은 철문 하나가 밤새 삐걱거리고
바람 소리가 잠시 잦아들 무렵
한쪽 벽에 걸려있는 벽시계가 멈추었다

달랑거리는 달력 하나가
맥없이 찢겨나가고 빼곡히 젖힌 숫자들은
무성생식(無性生殖)의 포자처럼 흩어진다

뼈마디가 자근거리는 몸을
간신히 일으켜 세우고 습관처럼 창틀에 기대면
시선이 떨어지는 곳

희뿌연 하늘 아래 서걱거리는
발자국 소리가 가슴을 밝고 지나갈 때
나의 정념[情念]이라도 보았을까

기억 속에 물비늘처럼 일렁이는 작은 편린도
희색 도시 봇물 터진 듯 밀려드는 형광 불빛 속에
구속된 숨결도

여린 가슴을 옥 조이며 고통받던 신음소리까지도
활활 타는 화마 속에 밀어 버렸으니
맑은 영혼이 되어 순백한 세상을 향해
올곧게 걸어가게 하소서

리앙~♡님의 댓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최영복 시인님~?^^
선곡해주신 곡으로 담아 보았는데...^^
무언가 부족한 기분...?^^

네네 아무튼 그윽한 고운 시향으로 감사히 담아 보았습니다~^*^

행복한 주말 되세요~^.~

풀피리 최영복님의 댓글

풀피리 최영복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리앙작가님 안녕하세요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곳에서
소중한 것을 만났다고 할까요
그런 마음속은 어떠할까요
이곡에  이시을 담아 내실지 전혀 상상도 못했습니다
이 시에 너무 가슴 아픈 사연이 숨겨 있거든요
너무 여려서 꿈도 못 펼친 고운 나이
꽃 봉우리 같은 고운 시절에 하늘나라에 간
여동생을 생각하면서 썼던  글인데
그 아이 생각에 눈물이 서글거립니다
이렇게도 또하나 의 깊은 인상을 남겨 주시네요 
그저 감사하고 고맙고 오늘도
만나는 사람 마다 따뜻한 마음 받으시고
따뜻한 미소 따뜻한 가을의 숨결로
행복한 하루 이시길 바랍니다

리앙~♡님의 댓글의 댓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네네...그랬군요...
깊은 의미가 담긴 글이였네요...

저는 사실 아래칸에 올린 영상시를 작업중에...
시인님게서 선곡을 해주셔서...
아래 담긴 시제로 담을까 했지요...
그런데...왠지 제 마음의 와 닿지가 않아 조금 난감했었어요~^^

그리고 이 곡을 아마 여러번 듣고...또 듣고 음 흐름을 다 스며들때~^^
시인님의 시제를 하나하나 둘러보면서...
음원과 어울림을 찾게 되다가...?!!

지금의 "순백한 세상속에 머물게 하소서" 시제를 만나게 되었지요...
왠지 모를...동안 억눌렀던 감정들이 하나하나 수면위로 올라오는...
주체 할 수가 없더라구요....ㅜ.ㅜ

그리고 아래 영상시 배경과는 전혀,
다른 이미지들로 구상하게 된 영상시가 완성이 되었지요
아무튼 그렇습니다.

최영복 시인님...
애잔함이 묻어나는 아름다운 고운 시향으로...
마치 치유하는...
그래서 더...
ㄷ ㅓ 감사함이였지요~^^

거듭 감사드립니다~^^
늘~건강하세요~^*^

은영숙님의 댓글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리앙~♡ 님

사랑하는 우리 작가님! 안녕 하십니까?
많이 많이 그립고 뵙고 싶었습니다

이리도 아름다운 영상시화를 내 놓으시니 이곳에
왼팔로 라도 찾아 뵙고 싶은 충동이 나를 몰고 옵니다
바다위에 떠있는 아름다운 부릿지 이국적인 낭만에 젖어 봅니다
산기슭을 감도는 물안개 도시의 불빛 찬연한데......아름다운 영상시화입니다

존경하는 우리 시인 풀피리 최영복 님의 시가 마음을 흔들고 가네요
작가님! 시인님! 수고 많이 하셨습니다
감사 합니다

건안 하시고 즐거운 주말 되시옵소서!
사랑을 드립니다 하늘만큼 영원이요 ♥♥
이브는 건강하게 잘 있는지요????

리앙~♡님의 댓글의 댓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작성일

ㅇ ㅏ~
텔레파시가 통했을까요...?
이 영상시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아마 이 영상시를 은영숙 시인님께서 보시면 함께 통감할 수 있겠다는....^^

여러 의미를 담긴...최영복 시인님의 시제가...
힘들고 아픈이들에게....

위로하는....치유하는...
각자만의 값진 시간들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였답니다~^^

그런데~^^
은영숙 시인님께서 다녀가신 발자취의 흔적에서...
얼마나 반갑고 감사하는 마음에 뭉클합니다...

아주 많이 감사드립니다~^^

사실 빨리 감사의 댓글을 달아 드려야 하는데...
몇년전에 학원을 접고...
아파트에 설치된 베란다 4개를 다 확장과 동시에 방음장치까지 설치후...
집에서 소소하게 하였는데...
우리 몽순이가 아픈바람에..그것마져 다 접고 한쪽방에 몰아둔 피아노...
어제 아는 지인분이 사천에서 오픈하게되어 그곳에 다 보내주고...
방음했던 곳 그리고 확장된 부분...다 뜯어내는 작업과 동시에 곳곳에 가벽과 베란다 샤시..
새롭게 리모델링이 시작합니다...
아직도 감기로 골골하지만...달라지는 집을 생각하면 미소가 번져오네요~^^
진즉 해야 하는데....
누가 쉽게 맡을 사람들도 없을 뿐더러...
아니 그건 핑계 아닌 핑계....

솔직히 우리 몽순이가...찾아와도 낯선 집일까 하는...생각에...
미루고 또 미루고 했었지요...
그런데 우연하게도 아는 지인 분께서 학원을 오픈하게 되어..
갑작스레 일을 생겼네요...
더 추워지기 전에 하는게 좋다는 말에 서둘렀습니다~^^

네네 우리 이브는 점점 커 갈 수록 우리 몽순이 얼굴이 문득문득...보여...
순간 얼어버릴때가 있어요~^^

네네~^^
감사합니다~^*^
은영숙 시인님~?^^
영상시 방에서 자주 뵈었으면 좋겟어요~^^
그래야 시인님들의 시제를 담을 수 있는 기회를 주워지잖아요~^^

아무튼 아주 많이 감사드리구요~^^
함께 자리를 해주셔서 정말 정말 감사하는 마음이였습니다~^*^
늘~건강하세요~^.~

Total 10,936건 1 페이지
영상시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0936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0 12:42
10935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0:48
10934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 08:56
10933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9 08:23
10932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8 02:57
10931
Merry Christmas! 댓글+ 4
밤하늘의등대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2-16
1093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4 12-16
10929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3 12-16
1092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6
1092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 12-16
10926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6 12-16
10925 상큼한나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2 12-15
1092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2-15
10923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1 12-15
10922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2-14
1092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5 12-14
10920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2-14
10919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3 12-14
10918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0 12-13
10917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2-13
10916 데카르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2-13
10915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2-13
10914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1 12-13
1091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70 12-13
10912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2-13
1091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9 12-12
10910 도희a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5 12-12
10909 강북수유리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8 12-12
1090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9 12-11
10907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2-11
1090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1 12-11
1090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9 12-11
10904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0 12-11
10903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2-10
10902 신광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5 12-10
10901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4 12-10
10900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2-10
10899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23 12-10
10898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8 12-09
10897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5 12-09
10896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4 12-08
10895 Heosu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1 12-08
10894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4 12-08
10893 ssun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2-08
1089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2-08
10891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6 12-07
10890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0 12-07
10889 은영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4 12-07
10888 숙천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2-07
10887 풍차주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2-07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