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원하는 대로 날씨를 만들 수 없다면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내가 원하는 대로 날씨를 만들 수 없다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33회 작성일 18-10-23 09:16

본문

 


♣ 내가 원하는 대로 날씨를 만들 수 없다면 ♣ 


깨달음을 통해 소유라는 것이 우리의 착각이고 고집스러운 관념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안다. 우리가 가진 모든 것, 우리 자신의 육체까지도 성장을 우리에게 잠시 허락된 것일 뿐이다. 우리는 원래 소유자가 우리가 세상을 떠날 때 가지고 맡겨진 책임을 다 했으며 세상에 유익을 주었다는 양심의 흡족함과 내면의 평화일 뿐이다. 그 흡족함과 평화야말로 무엇을 주고도 살 수 없고 누구도 빼앗을 수 없는 진정한 자신의 것이다. 훌륭한 관리자란 지구로부터 허락받은 자원과 시간을 활용하여 전체를 이롭게 함으로써 자신의 영혼을 성장시킨 사람이다. 내 친구 앨런은 날씨로 인해 좀처럼 나쁜 영향을 받지 않는다. 그는 늘 이렇게 이야기한다. "나쁜 날씨란 없어요. 어떤 날씨든 얼마든지 즐길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거든요 비오는 날을 좋아하겠다고 생각하면 정말로 비오는 날이 좋아졌지요. 내가 원하는 대로 날씨를 만들 수 없다면 차라리 하루하루 내게 주어지는 날씨를 맘껏 즐기는 편이 낫지 않겠어요?" - 고래뱃속 탈출하기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가을을 남기고간 사랑 / 노래 패티김 ♬ 가을을 남기고 떠난사랑 겨울은 아직 멀리있는데 사랑할수록 깊어가는 슬픔의 눈물은 향기로운 꿈이었나 당신의 눈물이 생각날때 기억에 남아있는 꿈들이 눈을 감으면 수많은 별이되어 어두운 밤하늘에 흘러가리 아 그대곁에 잠들고 싶어라 날개를 접은 철새처~럼~ 눈물로 쓰여진 그편지는 눈물로 다시 지우렵니다 내 가슴에 봄은 멀리 있지만 내사랑 꽃이 되고싶어라







댓글목록

Total 6,128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3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1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9-25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01
60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0-31
6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0-31
60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0-30
6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30
6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30
6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29
6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0-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