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22회 작성일 18-10-23 09:21

본문

♣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 

한 청년이 소크라테스를 찾아와서 말했습니다. "저는 지식을 탐구하러 왔습니다" 소크라테스가 되물었습니다. "그렇다면 그 마음이 얼마나 간절한가?" "예? 그냥 배우면 안되는 겁니까?" 소크라테스는 청년을 바닷가로 데리고 갔습니다. 그리고 청년에게 바닷물이 턱에 찰때까지 걸어가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나서 갑자기 소크라테스는 청년을 무지막지하게 물 속으로 떠밀어 넣었습니다. 청년은 숨이 차서 더 이상 참을수 없어 고개를 물위로 내밀었습니다. 그때 소크라테스가 청년에게 물었습니다. "자네가 가장 필요한 것이 무엇인가?" "공기입니다. 숨을 쉬어야 하기 때문입니다." 소크라테스는 청년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말했습니다. "네가 물속에서 공기를 간절하게 갈망했던 것 처럼 그렇게 지식을 갈구한다면 지식은 네것이 될 것이다." 누구에게나 꿈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모든 이들이 꿈을 이루는 것은 아닙니다. 꿈을 이루는 사람은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마음속에 늘 '간절함'을 품고 삽니다. 하루에도 수십번씩 그 꿈을 되새기고 그 꿈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것입니다. 꿈은 간절한 바램에서 시작됩니다. 때로는 목숨까지 걸 정도로 간절해야 합니다. 그 정도로 간절함 없이 이 세상에서 이룰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실패와 절망은 간절함이 부족하기에 찾아 옵니다. 지금 뒤를 돌아보십시오. 당신의 삶과 사랑은 얼마나 간절합니까?

- 내 영혼의 쉼표 하나 중에서 -받은글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I f - Sissel ♬   If a picture paints a thousand words Then why can't I paint you? The words will never show The you I've come to know If a face could launch a thousand ships Then where am I to go? There's no one home but you You're all that's left me too And when my love for life is running dry You come and pour yourself on me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28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4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1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71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9-25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2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5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9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9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3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2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7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2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4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4 11-01
60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2 10-31
6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0-31
60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0-30
6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1 10-30
6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30
6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29
6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2 10-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