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여백이 소중한 이유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삶의 여백이 소중한 이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261회 작성일 18-10-24 09:50

본문

 


♧ 삶의 여백이 소중한 이유 ♧ 


사랑의 체험은 남의 말을 듣기 위해 필요하고 고통의 체험은 그 말의 깊이를 느끼기 위해 필요합니다. 한 곡의 노래가 울리기 위해서도 우리 마음속엔 그 노래가 울릴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 합니다. 질투, 이기심, 같은 것으로 꽉 채워져 있는 마음속엔 아름다운 음률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 없습니다. 주위를 가만히 살펴보세요. 음악을 싫어하는 사람 치고 마음에 여유가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는지 아무리 아름다운 음악이라도 마음에 여유가 없는 사람에게는 그저 소음일 뿐입니다. 마찬가지로 고통의 체험이 없는 사람은 마음속에 무엇인가를 채울 수 있는 아량과 깊이가 부족하게 마련입니다. 고통은 인간을 성숙하게 하고 겸허하게 자신을 비우게 하니까요. 마음속에 빈 공간이 없는 사람에겐 어떤 감동적인 시나 어떤 아름다운 음악도 울림을 줄 수 없습니다. 마음의 여백이 없는 삭막한 사람일수록 자신이 잘난 줄 착각하고 용서와 화해에 인색합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옛동산에 올라 ♬ 이은상 작시, 홍난파 작곡 Mezzo Sop. 백 남 옥 내 놀던 옛 동산에 오늘 와 다시 서니 산천의구란 말 옛시인의 허사로고 예 섰던 그 큰 소나무 버혀지고 없구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28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1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9-25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1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01
60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0-31
6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7 10-31
60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9 10-30
6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30
6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1 10-30
6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0-29
6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0-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