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되게 사는 사람에게 두려움이 없다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참되게 사는 사람에게 두려움이 없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1건 조회 187회 작성일 18-11-01 09:39

본문

  
 
참되게 사는 사람에게 두려움이 없다
거지에게 생일날 없고 도둑에게 양심 없다. 열심히 일하는 사람에게 밤과 낮이 없고 참되게 사는 사람에게 두려움이 없다. 그리고 실직자에게 봉급날 없듯 게으른 사람에게 돌아오는 것 없다. 어리석은 개미는 자신의 몸이 작아 사슴처럼 빨리 달릴 수 없음을 한탄하고 똑똑한 개미는 자신의 몸이 작아 사슴의 몸에 붙어 달릴 수 있음을 자랑으로 생각한다. 어리석은 사람은 자신의 단점을 들여다보며 슬퍼하고 똑똑한 사람은 자신의 장점을 찾아내어 자랑한다. 화내는 얼굴은 아는 얼굴이라도 낯설고 웃는 얼굴은 모르는 얼굴이라도 낯설지 않다. 찡그린 얼굴은 예쁜 얼굴이라도 보기 싫고 웃는 얼굴은 미운 얼굴이라도 예쁘다. 고운 모래를 얻기 위해선 고운체가 필요하듯 고운 얼굴을 만들기 위해선 고운 마음이 필요하네. 매끄러운 나무를 얻기 위해서 잘 드는 대패가 필요하듯 멋진 미래를 얻기 위해선 현재의 노력이 필요하네. 욕심 많은 사람은 자기 연장을 두고 남의 연장을 빌려 쓴다. 그러다 그만 자기 연장을 녹슬게 하고 만다. 어리석은 사람은 자기 혼자 힘으로 서지 않고 남에게 기대선다. 그러다 그만 자기 혼자 설 힘을 잃고 만다. 잘 드는 칼도 오래 두면 녹이 슬어 날이 무디어지듯 날카로운 도끼도 오래 두면 녹이 슬어 날이 무디어지듯 그리움도 오래 두면 저절로 녹이 슨다. 고민과 고통도 오래 두면 녹이 슬어 저절로 무디어진다 새 옷을 입었다고 자랑하지 말고 그 옷이 더럽혀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남보다 잘 났다고 자랑하지 말고 그 모습이 추해지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 앞집엔 옷이 많은데 옷걸이가 하나도 없고 뒷집엔 옷걸이가 많은데 옷이 하나도 없다. 나누어 쓰면 좋겠는데 그러지를 않아 앞집 사람은 늘 구겨진 옷을 입고 다니고 뒷집 사람은 늘 벌거벗고 다닌다. 옷은 입을수록 몸이 따뜻하고 욕심은 벗을수록 마음이 따뜻하다. 옷은 오래 입을수록 그 두께가 얇아지고 욕심은 오래 걸칠수록 그 두께가 두꺼워진다. 가진 것 없는 사람들의 설움은 가진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기고 못난 사람들의 설움은 잘난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긴다. 혼자 사는 사람들의 설움은 여럿이 사는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기고 아픈 사람들의 설움은 건강한 사람들의 외면에서 생긴다. - 좋은글 중에서 - - html 제작 김현피터 - 움직이는 아이콘 예쁜라인 이미지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 고엽 (Autumn Leaves) ♬ The falling leaves drift by the window 낙엽이 창문가에서 흔들리네 The autumn leaves of red and gold 붉고 금빛의 가을 낙엽 I see your lips, the summer kisses 나는 너의 입술을 보네, 그 여름의 키스 The sunburned hand I used to hold 햇볕에 탄 손을 난 잡곤 했었지

 









댓글목록

Total 6,128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1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9-25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07
609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4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7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2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02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8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01
60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0-31
6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0-31
60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0-30
6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30
6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30
6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0-29
6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0-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