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국밥집 할아버지 > 함께 읽는 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함께 읽는 글

  • HOME
  • 지혜의 향기
  • 함께 읽는 글

(운영자 : 김용호)

추천글   ☞ 舊. 함께 읽는 글

 

★ 마음의 양식이 되는 책 구절, 선인의 지혜로운 글 등을 올리는 곳입니다 
☆ 시나 영상시, 본인의 자작글은 다른 게시판(창작시, 영상시란 등) 이용해주세요

☆ 저작권 위배소지가 있는 음악 및 이미지는 삼가해 주세요

 ☆ 이용자에 대한 소스제공을 위해 게시물 등록시 가급적 소스보기 박스란에 체크해 주세요^^

어느 국밥집 할아버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댓글 0건 조회 135회 작성일 18-11-06 08:59

본문

2731E84A56CAD50933183D



♣ 어느 국밥집 할아버지 ♣ 

 
4년 전, 내가 다니던 고등학교 앞에
나이 지긋한 할아버지가 홀로 꾸려 가시는
국밥집이 있었다.
경기가 어려워도 국밥은 3천 원이었고
할아버지도 인자하셔서 늘 손님이 많았다.


그러던 어느 날,

여느 때처럼 국밥으로 허기를 채우는데
계산대에서 이상한 광경이 벌어졌다.
옆 반 친구들이 국밥을 먹고
5천 원을 냈는데 할아버지가 거스름 돈으로
1만 원짜리 지폐를 주시는 게 아닌가.


그런 광경을 자주 보면서
나는 적지 않은 아이들이 국밥 값보다
더 많은 돈을 거슬러 간다는 걸 알았다.
나는 울화통이 터졌지만 그렇다고
그 친구들에게 뭐라 할 수도 없었다.


우연히 들은 이야기로는 할아버지가
눈이 어둡고 셈을 잘 못 하신다는 거였다.

그렇게 몇개월이 지났다.
등굣길에 할아버지 국밥집을 보니
조등이 걸려 있었다.


많은 사람이 국밥집 안에서
대성통곡을 했는데 그들 중에는
우리 학교 선생님들과 아이들도 있었다.

더 놀라운 일은 그날 아침 조회 시간에 일어났다.
교장 선생님이 단상에 올라 말씀하셨다


“오늘 새벽 학교 앞
국밥집 할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그분은 우리 학교 선생님이셨습니다.
정년퇴직하고 20년 동안 학생들에게
따듯한 희망을 주셨습니다.


가난한 학생들에게는
일부러 계산을 틀리게 해서 돈을 더 얹어 주시고,
학교에 장학금도 기부하셨지요.”
순간 모두가 숙연해지고 여기저기서
울음소리가 흘러나왔다.


나는 때때로 국밥집 할아버지가 생각나
괜스레 마음이 슬퍼진다.

- 좋은생각 중에서 -
 


 

//

다음검색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6,128건 1 페이지
함께 읽는 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공지 리앙~♡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42 10-02
공지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41 10-01
공지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69 09-30
공지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01 09-25
612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5 11-15
612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40 11-15
612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3 11-15
612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5 11-15
612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9 11-14
611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56 11-14
611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7 11-14
611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1-13
611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2 11-13
611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65 11-13
611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0 11-12
611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9 11-12
611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3 11-12
611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77 11-10
611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10
610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10
610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8 11-09
6107 竹 岩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61 11-09
610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08
610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8 11-08
6104 개도령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0 11-07
610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2 11-07
6102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1 11-07
6101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8 11-07
610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07
609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2 11-07
609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81 11-07
열람중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6 11-06
609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3 11-06
609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6 11-05
6093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35 11-05
609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98 11-05
609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11 11-03
609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51 11-03
608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27 11-02
6088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3 11-02
6087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87 11-01
6086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13 11-01
6085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1 10-31
6084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06 10-31
6083 김용호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홈페이지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238 10-30
6082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90 10-30
6081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00 10-30
6080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142 10-29
6079 김현 쪽지보내기 메일보내기 자기소개 아이디로 검색 전체게시물 311 10-29
게시물 검색

  • 시와 그리움이 있는 마을
  • (07328)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60 여의도우체국 사서함 645호
  • 관리자이메일 feelpoemtop@hanmail.net
Copyright by FEELPOEM 2001. All Rights Reserved.